긴 해외생활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게 벌써 8개월 전인데 블로그는 그 사이에 별로 변한 게 없습니다. 각 시기별로 블로그 따위에는 신경쓰지 못할 일들이 발생했고, 심즈4 따위 신경쓰지 못할 일들이 생겼기 때문인데요..

드믄드믄 심즈4를 플레이하는 와중에 새로운 장면을 보게 되었습니다.

확장팩 트라이얼이라는 게 있군요. 맛보기..로 조금 해보고 끌리면 사라는 것인가 봅니다.

트라이얼을 한다고 하면 겨울이야기 확장팩을 설치할 수 있고 이렇게 구매한 것처럼 안내창도 뜹니다. '트라이얼 게임 시작하기'라고 나와있는 걸 확인할 수 있네요.

예전에도 언급한 적 있는 바로 그 확장팩이라- 구매할 생각은 현재 없지만 공짜니까~ 트라이얼로 어떤 내용인지 접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여기가 바로 코모레비였군요. 듣던 대로 일본의 어느 휴양지 느낌이 납니다.

트라이얼에서 이런 일을 해보라고 하네요.

마을만 그런 게 아니라 집도 무척 일본 느낌이네요. 일단 동양적인 모습은 좋았습니다.

당연히~ 이웃들도 일본 느낌입니다. 옷으로는 잘 모르겠지만 생김새랑 이름이 일본이네요.

일본 느낌의 확장팩인데 이런 옷이 없을 리가 없죠. 심즈 커스터마이징의 힘이겠지만- 원래 외모는 그리 일본인 느낌이 아니었는데 헤어랑 의상만 바꿔도 저 정도가 되네요.

웁웁.. 이런 옷도 가능합니다. 그동안 CC로만 접했던 장르를 이렇게 정식으로 보네요. 당연히, 다 큰 성인도 문제없이 입을 수 있습니다. (..)

노천욕, 가능하구요..

스키랑 보드도 가능합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는.. 교복 말고는 크게 끌리는 게 없네요. 고작 그냥 스윽 지나가는 스키나 큰 특징없는 노천욕 때문에 확장팩을 살 수는 없는데 말이죠.

 

이 마을에 대한 내용 말고, 겨울이야기에서 추가되는 게 하나 더 있긴 하죠.

바로 라이프스타일! 정확하게 어떤 내용인지 모르다보니 이건 궁금했는데요.

아하. 이해완료. 어떤 것인지 알겠네요.

 

물론 의미가 있긴 하겠지만.. 굳이 저런 것을 하지 않아도 심즈4는 충분히 할거리가 많고 이미 다 해봤다면 저게 큰 의미가 없을 것 같은데 세일포인트를 살짝 잘못잡은 것 같은데요. 일단 저는 어떤건지 이해하고 나니까 '오케이. 그런데 저거 하자고 확장팩을 살 건 아니잖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마저도.. 트라이얼이 종료되어 버렸네요.

그런데 맛보기를 보여주고 그 뒤에 50%든 25%든 할인을 해야 사람들이 혹하는 거 아닐까요. 트라이얼 할 때 50% 할인하고 그거 끝나니까 할인도 없어지면 어쩌자는 건지. ^^;

 

이렇게 해서 짧디짧은 겨울이야기 체험을 해봤습니다. 제가 이 다음 확장팩인 코티지라이프를 정확히 이해하진 못했지만- 심즈4 확장팩이 단촐해진 기분이 드네요.

그나마 '이제 심즈4는 끝인가'했던 가장 큰 이유는 파격적인 할인 때문이었는데요. (이제 떨이로 파나..싶게 할인대상이 많았습니다.) 그건 연초 할인기간이 끝나니까 돌아와서 큰 문제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확장팩이 이렇게 나왔구나 하는 걸 느껴보니.. 어째 미래가 불안해지네요.

'디스 인 더 심즈4' 카테고리의 다른 글

[TS4] 심즈4도 정말로 막바지이려나..  (1) 2022.01.13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파이채굴러 2022.01.14 18:3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