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꾸준히 발전하고 변화하는 것을 종종 느끼곤 하는데.. 아마 요즘은 코로나 시국을 맞이하여, 실내에서 손쉽게 남들 안 만나고 운동하는 것이 추세 중 하나인가 봅니다. 그래서 야, 너두? 하는 거기서 자전거를 내놓았던데요. 처음에 야핏 광고를 보고 '히야.. 저렇게 광고하면 야나두에게 고소 안 당하나'했는데 알고보니 같은 회사였습니다. (..)

마침 기분도 울적하고 돈 좀 쓰고 싶어지길래 질러봤습니다.

일단, 생각보다 작습니다. 대충 따져서 114 x 57 cm 정도의 부피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매트는 그보다 넓긴 한데 대충 'A4 넓은 쪽으로 4장 정도 x A4 좁은 쪽으로 3장 정도'의 크기였고, A4 12장으로 자리를 확인한 뒤 배치했습니다. 크기도 생각보다 작고, 다리만 열심히 움직이지, 별다른 진동이 없어서 소음도 거의 없네요. 실내 운동에 아주 적절했습니다.

그런데 진짜 놀랐던 건, 자전거의 사양이 아니라 소프트웨어였습니다.

혼자서 하는 게 아니라, 트레이너 또는 셀럽의 안내에 따라 자전거를 탈 수 있게 되어 있더군요. 그리고 앱 화면이 칙칙한 운동수치로 나오는 게 아니라 보시다시피 길을 걷는 듯한 모습에 얼마나 운동했고, 얼마나 칼로리를 소모했는지 알려주네요. (제가 체중이 많이 나가서 칼로리 소모가 크게 잡히는 듯..)

별로 잘 하진 못했다만.. 달리면 이렇게 기록도 보여주고, M이라는 동전..이 아니라 마일리지도 줍니다. 자전거 운동을 심심하지 않게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마일리지 보상도 주네요. 상당히 스마트한 의욕 제공이라고 생각되네요. 사람들이 어떻게 해야 운동을 계속할지 알고 적절한 당근을 제시한다랄까요.

앱을 2년동안 굴릴 수 있으니 앞으로 갈 길이 멀긴 한데 일단 첫 인상은 대만족이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처음에는 몰랐는데 심즈4의 시스템 상 공식적으로 존재하는 챌린지는 매달 주제를 바꿔 가면서 계속 등장할 생각인가 봅니다. 이번 챌린지는 신년 챌린지라고 하네요.

캠페인 이름이.. '새해 욕망'인 건가요? ^^;

다행히 그런 저속한 이름은 아니었고 '새해의 새로운 결심'이었습니다. 물론 청년 심 한 명으로 시작하면 뭐든 쉽지 않겠지만 나올 수 있는 결과 중 가장 높은 수준도 소소하네요.

그래서 도전!

시작해 봤는데, 정말로.. 그게 전부인가 보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요즘 무척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직장생활이 바쁜 건 아니고 스스로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그 비결은 바로 챌린저스.

제가 도전을 선택하고 돈을 걸고 도전에 성공하면 상금을 얻고 실패하는 만큼 벌금이 생기는 시스템인데 이것저것 도전을 시도한 뒤 돈을 잃지 않기 위해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100프로 달성 못한 이들의 벌금이 100프로 달성한 이의 상금이 되다보니 '나는 달성하지만 남들은 못하는 것'이 최고입니다.

예를 들면 이런 거? 사람들이 '2주동안 평일 7시 기상'하는 것을 생각보다 힘들어하더군요. ^^

그런데 도전내용이 5시 기상이라면.. 일반적인 사람들은 아예 도전을 안 하겠죠. 참가자도 적고, 정말 강인한 사람들만 도전할테니 이런 건 상금이 별로 안 나올 거란 생각이 듭니다.


요즘 하는 도전 중에 이런 게 있습니다.

토스 만보기를 '화수목금 중 3일' 완료하는 겁니다. 느긋한 내용이라 대부분 성공하는데.. 한두명 정도 3일 못 채우는 분이 있어서 상금이 생기곤 했습니다.
분위기를 타서 '평일 5일 모두' 완료하는 걸 개설해봤는데

참가자 수 보세요. ㅎㅎ

2명 시도해서 2명 성공하면 상금은 0입니다.

역시.. 적당히 쉬어야 뺏어먹을 상대가 생기는 건데 난도 조절 실패로군요^^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jr.pe.kr jr 2022.01.20 06:3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같은 사람은 매번 실패해서 상금 제공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좋은 게임이네요. ^^

    • Favicon of https://blog.gem486h.pe.kr 디이스 2022.01.22 22:21 신고 수정/삭제

      이게 게임이론 중 '죄수의 딜레마'라는 문제와 관련된 것 같은데요.. 제로썸이면 누군가 손해를 봐야 다른 사람이 이득을 보는데 그걸 아주 잘 써먹은 시스템 같습니다. ^^

심즈4 유저들이 다양한 챌린지를 한다는 것을 아는지 작년 하반기부터 게임 내에 챌린지 시나리오라는 요소가 생겼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돈 많이 벌기, 사랑 갈아타기(?)로 요약가능한 두 개의 시나리오가 있고 기간 한정으로 하나의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는데요..

12월의 시나리오였던 '명절에서 살아남기'는 등장 목적, 게임 내 목표 모두 아리송한 시나리오였습니다.

일단 뒤늦게나마 챌린지에 도전했습니다.

초기 조건에서 서로 가족이 아직 두 심이 등장하고, 설정상 둘이 원수지간이라는 설정인데요.

그래서 주택도 개인주의에 맞춰서 배치했습니다. 침실마다 쇼파, 티비등이 다 따로 있습니다. 먹을 때만 마주쳤는데, 생각보다 만나는 일이 적더군요. ^^;

그런데..그래서 어쩌라는 건지 도무지 알 수가 없네요. 친해지라는 건지, 원수로 지내라는 건지 조차 미지수.

결국 기간 종료로 끝나버렸는데.. 아직도 알 수가 없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지난 연말에 도서관에서 책을 빌렸던 것에 관한 것입니다.

필립 K. 딕이라는 작가의 '마이너리티 리포트'라는 소설에 서술 트릭이 있다는 이야기를 보고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져서 빌려봤습니다. 그런데 그 소설이 단편소설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책은 단편집으로 무려 790페이지나 되는 책이었다는 게 문제였습니다.

연말연시의 바쁜 시간에, 책을 빌리면 대여기간 연장이 불가능한 도서관 규정상 다 읽을 수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다른 일이 없고 이것만 읽는 것이라면 다 읽었으려나. 나름대로 열심히 읽어봤지만 처음부터 '요정의 왕' 끝까지 읽었고 마지막의 '마이너리티 리포트' 및 그 뒷부분까지 읽었습니다.

페이지 수를 세어보니 절반보다는 많이 읽었고, 페이지 수로 봐도 400페이지가 넘는, 어지간한 소설책 두께는 읽었습니다만 남은 부분도 제법 되다보니 반납의 그 순간까지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내가 얼마나 많은 가치를 잃어버렸나 생각해보니 손해본 것도 없고, 그 가치를 매기기도 어렵더군요. '지금이 아니면 읽을 수 없는가'하면 그것도 아니고.. 빌리는데 얼마나 들었나 계산해하면 그 가치도 애매하고.. 글의 가치를 매기는 게 쉽지 않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긴 해외생활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게 벌써 8개월 전인데 블로그는 그 사이에 별로 변한 게 없습니다. 각 시기별로 블로그 따위에는 신경쓰지 못할 일들이 발생했고, 심즈4 따위 신경쓰지 못할 일들이 생겼기 때문인데요..

드믄드믄 심즈4를 플레이하는 와중에 새로운 장면을 보게 되었습니다.

확장팩 트라이얼이라는 게 있군요. 맛보기..로 조금 해보고 끌리면 사라는 것인가 봅니다.

트라이얼을 한다고 하면 겨울이야기 확장팩을 설치할 수 있고 이렇게 구매한 것처럼 안내창도 뜹니다. '트라이얼 게임 시작하기'라고 나와있는 걸 확인할 수 있네요.

예전에도 언급한 적 있는 바로 그 확장팩이라- 구매할 생각은 현재 없지만 공짜니까~ 트라이얼로 어떤 내용인지 접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여기가 바로 코모레비였군요. 듣던 대로 일본의 어느 휴양지 느낌이 납니다.

트라이얼에서 이런 일을 해보라고 하네요.

마을만 그런 게 아니라 집도 무척 일본 느낌이네요. 일단 동양적인 모습은 좋았습니다.

당연히~ 이웃들도 일본 느낌입니다. 옷으로는 잘 모르겠지만 생김새랑 이름이 일본이네요.

일본 느낌의 확장팩인데 이런 옷이 없을 리가 없죠. 심즈 커스터마이징의 힘이겠지만- 원래 외모는 그리 일본인 느낌이 아니었는데 헤어랑 의상만 바꿔도 저 정도가 되네요.

웁웁.. 이런 옷도 가능합니다. 그동안 CC로만 접했던 장르를 이렇게 정식으로 보네요. 당연히, 다 큰 성인도 문제없이 입을 수 있습니다. (..)

노천욕, 가능하구요..

스키랑 보드도 가능합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는.. 교복 말고는 크게 끌리는 게 없네요. 고작 그냥 스윽 지나가는 스키나 큰 특징없는 노천욕 때문에 확장팩을 살 수는 없는데 말이죠.

 

이 마을에 대한 내용 말고, 겨울이야기에서 추가되는 게 하나 더 있긴 하죠.

바로 라이프스타일! 정확하게 어떤 내용인지 모르다보니 이건 궁금했는데요.

아하. 이해완료. 어떤 것인지 알겠네요.

 

물론 의미가 있긴 하겠지만.. 굳이 저런 것을 하지 않아도 심즈4는 충분히 할거리가 많고 이미 다 해봤다면 저게 큰 의미가 없을 것 같은데 세일포인트를 살짝 잘못잡은 것 같은데요. 일단 저는 어떤건지 이해하고 나니까 '오케이. 그런데 저거 하자고 확장팩을 살 건 아니잖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마저도.. 트라이얼이 종료되어 버렸네요.

그런데 맛보기를 보여주고 그 뒤에 50%든 25%든 할인을 해야 사람들이 혹하는 거 아닐까요. 트라이얼 할 때 50% 할인하고 그거 끝나니까 할인도 없어지면 어쩌자는 건지. ^^;

 

이렇게 해서 짧디짧은 겨울이야기 체험을 해봤습니다. 제가 이 다음 확장팩인 코티지라이프를 정확히 이해하진 못했지만- 심즈4 확장팩이 단촐해진 기분이 드네요.

그나마 '이제 심즈4는 끝인가'했던 가장 큰 이유는 파격적인 할인 때문이었는데요. (이제 떨이로 파나..싶게 할인대상이 많았습니다.) 그건 연초 할인기간이 끝나니까 돌아와서 큰 문제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확장팩이 이렇게 나왔구나 하는 걸 느껴보니.. 어째 미래가 불안해지네요.

'디스 인 더 심즈4' 카테고리의 다른 글

[TS4] 심즈4도 정말로 막바지이려나..  (1) 2022.01.13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파이채굴러 2022.01.14 18:3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