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 DLC : Get to work, 모두 함께 놀아요, 시끌벅적 도시 생활, 외식하기 좋은 날, 뱀파이어, 오싹오싹, 영화보는 날, 럭셔리 파티, 로맨틱 가든, 키즈룸]

9세대 플레이 자체는 그리 새로울 게 없고.. 마침 오픈한 팩이 외식팩인데 재미요소 이름도 고급입맛이라서, 이번 글은 음식에 대한 이야기가 되겠네요.

<9세대 : 화이트 트레버>
A(결혼상태, 1~25) : 4. Single(독신)
B(자녀수, 1~10) : 6. 2
C(후계자 직업, 1~10) : 5. Conventional Career(정규직)
  C1(정규직,1~29) : 23. Scientist(과학자)
D(보조자 직업, 1~10) : -
E(세대 목표, 1~17) : 11. Friendship is Forever(우리 우정 영원히!)
F(재미 요소, 1~23) : 13. Gourmet(고급입맛)

우선, 중간에 심즈4 글만 쉬었던 게 아니라, 심즈4 플레이 자체도 며칠 쉬었습니다.

2월 23일 플레이 다음이 28일 플레이가 되었네요. 그리고 이제 아르헨티나에서도 미국달러로 결제되는 게 아니려나요. 일단 가격은 다 페소로 나오네요. (확장팩이 2499, 게임팩이 1199, 아이템팩이 599, 키트가 399.) 뭔가 질러봐야겠습니다. 세금이 세게 붙지만 않으면 저렴할 것 같네요.

 

지난 글에서 8세대가 마무리되었는데, 9세대의 트레버는 독신인데 아이가 둘이나 있어야 하네요.

그래서 어른이 되자마자 입양부터 진행했습니다.

갓난아기를 입양하다 보니 흑인인지 백인인지 구분 안 되는 상태로 입양을 했군요. ^^;

그리고 직업은 과학자인데.. 과학자는 발명 아이디어를 찾는 게 승진과제더군요. 아무데서나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보니 출근하기 전부터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과학자의 직장은 이렇게 생겼더군요. 어딘지는 모르지만 사막 한가운데에 거대한 시설이 있네요.

처음에는 소박하게 표본수집인데.. 표본수집이 은근히 어렵더군요.

다행히 그 다음부터는 무난하게 실험을 했습니다.

실험 내지 발명이란 게, 먼지가 상당히 많이 나는 일이네요.

그리고 이 직업도 수다가 필요합니다.

업무내용을 열심히 채우는 중이니 오해 마시길. ㅎㅎ

그렇게 몇번의 출근을 한 끝에.. 승진을 했습니다.

승진턱을 위해 열심히 요리..를 하려고 보니 요리스킬이 없네요.

그래서 승진하면 승진기념 식사대접을 하기 위해 직업 성취도가 어느 정도 올랐을 때부터 부랴부랴 요리스킬을 익혔습니다. 채식주의자 집안이라서 야채BLT 샌드위치를 많~이 만들었습니다.

요리 스킬을 올린 뒤, 열심히 반죽을 뒤섞어서..

무려 고급요리 카테고리의 블랙 앤 화이트 케이크를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다들 입맛이 고급인지 아무도 안 먹더군요. (한접시 먹은 건 본인이 먹은 것입니다.)

아쉽긴 하지만, 그렇다면 외식을 해야죠. 이번 세대 플레이의 중요 목표 아니겠습니까. ^^

이번에 오픈한 DLC가 외식하기 좋은 날..이라서 식당을 배치할 수 있습니다.

식당을 상점가에 배치하고 가족들과 방문했습니다.

일단 이동하긴 했는데.. 졸린 사람도 있고.. 다들 컨디션이 좋지 않군요.

승진턱을 쏠 트레버가 메뉴를 고릅니다. 다행히 채식주의자용 메뉴도 있더군요.

우아한 식사..

외식은 기분 좋은 것이지요.

그러나 그 와중에 위생도가 확 내려간(..) 심도 있었구요. 화장실도 참으며 먹고 싶었나 봅니다.

맛있게 먹은 뒤에는, 식사한 메뉴를 베끼는 것도 가능한가 보네요.

과학자로 출근하면 대부분은 '일일 실험' 주제던데 이런 테마의 근무도 있었습니다. 핵심은 동료과학자들을 칭찬하고 도울거냐 괴롭힐거냐..였습니다.

트레버의 선택은.. 여성 동료에게 수작 걸기.

세럼 테스트하고 동결시키고 하는 건 남성 동료에게 하고, 여성 동료와는 사이좋게 지내고 있습니다.

그렇게 좋은 친구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근무하다보니 또 승진을 했습니다.

지난 번에는 외식을 했는데, 이번에는 외식 메뉴를 직접 만들어봤습니다. 실험적인 음식을 집에서 만들 수 있다고 했는데, 외식팩에서 추가된 조리대에서 만들 수 있더군요.

그럴싸하게 재현된 볼케이노 파스타. (한 접시에 20시몰!)

다행히 이번에는 알아서 먹습니다. 비싼 음식을 알아보다니 그야말로 고급입맛이로군요.

어느덧 8세대도 저물어가네요. 남편인 데릭이 사망했습니다.

뜬금없이 업적 달성.. 이 집에 돈이 많긴 한데 50억까지는 안 됩니다. ^^;

남편의 죽음으로 인생의 덧없음을 느낀 아이리스, 조금이라도 오래 살고파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거의 한계까지 운동을 했지만

신체 잠재력을 모두 끌어내진 못하는군요.

결국 근육을 빨리 늘리기 위해 역기운동까지 했으나..

결국 운동 야망을 달성하지 못하고 노년을 맞이했습니다.

한편, 9세대 주인공인 트레버의 과학자 직업레벨이 높아지다 보니 별별 상황이 다 나옵니다.

 심 광선총으로 의자를 변형하라고 했더니 의자를 불태워버리기도 하고..

변형의 올바른 예는 이런 거죠. 신기하게도.. 물건이 바뀝니다.

미션 중에 신기한 게 하나 있네요.

짜잔~ 이것이 바로 복제 기계입니다. 이름값을 하는 기계로서 재밌는 물건이더군요..

그리고 직업이 UFO 연구가가 되고, 외계인과 교신하더니만 어느날 납치를 당합니다.

당사자는 일단 좋아하는군요. (그래도 아버지 잃은 우울이 더 크네요. ^^;)

갑자기 체중이 많이 늘어나는 건.. 그럴 수도 있긴 한데.. 아이콘이 그게 아니잖아욧!

배가 이런 형태로 나오는데 이게 체중 증가겠냐구요..

이제 눈치챘나 봅니다.

 

다음 글에서는 트레버가 몸소 낳은(..) 둘째, 복제 기계, 그 외의 온갖 수상한 것들이 등장할 예정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피네 2021.03.05 16:5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와 과학자 직업군 진짜 이것저것 많군요. 저는 사놓고 안해봐서ㅋㅋㅋ 아주 조금씩 해봤는데 경찰이 제일 재밌더라구요. 니콜 노라 다 의사 시키고 다음이나 다다다다음 대 애들은 과학자 시켜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blog.gem486h.pe.kr 밤낮이바뀐 디이스 2021.03.06 05:10 신고 수정/삭제

      의사도 다양한 활동이 있지만, 과학자는 발명으로 여러가지 신기한 물건을 만들 수 있다보니 더 다채로운 것 같습니다. 저는 아직 경찰은 안 해봤는데 경찰도 재밌을 듯 합니다.
      의사는 다른 건 다 좋은데.. 막바지에 엄청난 승진요구가 있어서 최고레벨 가는 게 어렵겠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