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에서 심즈 4 이야기를 하려면 어디서부터 얘기해야할까 싶었는데, 이야기의 연속성을 생각해볼 때 시작점은 현재 진행중인 가족의 시작부터 해야겠네요.

심즈4 자체는 작년 12월부터 했습니다. 해외파견 나와보니 인터넷 속도가 끔찍했는데, 특히 한국의 인터넷에 접속하는 것은 거의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되면서 그동안 했던 모바일 게임, 웹툰, 동영상 관람 등을 모조리 접어야 했습니다. 1년 가까이 지난 현재, 만화는 여전히 포기이고, 동영상은 유투브와 넷플릭스에 완전히 정착했고 게임은... 심즈4에 정착한 것이죠.

아니.. 다운로드에 23시간이라니요. 내가 무슨 죄를 지었나요.

물론, 심즈4가 그다지 가벼운 게임은 아니었습니다. 그나마 한국에서 받는 게 아니라서 무려 180 KB/sec 나 나오는 건데 14기가 받는데 23시간이라니 한국 같으면 이미 인터넷 회사에 연락하고 난리 쳤을 겁니다. 사실은 여기서도 난리쳤습니다. 그런데 쓸만한 인터넷 회선 가격이 어마어마해서 포기...

이전 포스팅에서 말했죠? 사양이 부족하다고 떴다고.

하루를 기다려서 설치했는데.. 설치해보니 32비트 버전으로 전환할 것을 권장하네요. 그리고, 실제로도 64비트로 하니까 게임하다가 멈추기 일쑤였습니다. 결국 레거시 에디션을 다시 설치했습니다. 6기가 조금 넘던데 다시 12시간 다운로드했습니다. 주말을 게임 받는 것에 다 써버렸죠. (ㅠㅠ)

지금 와서 보니, 무식하게 1920*1080 해상도로 하려고 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당시에 그래픽카드 드라이버를 잘못 깔았나 싶기도 한데 어쨌든 저때는 64비트 버전은 제대로 안 돌아갔습니다.

그 후 여러가지 시행착오를 하며 게임을 했는데, 그때의 스토리는 일단 생략합니다.

중요한 것은, 1월 18일에 '디스'라는 성을 단 가족으로 튜토리얼부터 재시작 했다는 것이죠. 왜 1월 18일이냐면, 1월 16일에 현지에서 컴퓨터를 지급받았는데 이게 CPU도 i5이고, RAM도 8기가나 되었거든요. 저는 원래 PC를 지급해달라고 했는데 이동이 잦으니까 랩탑으로 주더군요. 그래도 8개월이 지났지만 큰 불만 없습니다.

이후, 4월 11일까지 해서 '가족의 유산' 업적을 깨고- 겨우 10대를 이었는데 다음 업적이 26대.. 아니면 10개 가구 10대 잇기같은 엄청난 거라서 멍해졌구요. 다음날, 4월 12일에 뱀파이어 게임팩을 샀습니다. 뱀파이어가 엄청난 팩은 아니겠지만 꽤 흥미로웠습니다. 그러니까, 한 2대까지는 재밌었습니다.

이게 처음에 구매를 누르는 게 어려웠지, 다음은 훨씬 쉽게 구매하게 되더군요. 5월 10일에는 인터넷에서 '대잇기 플레이는 이거 있으면 재밌다'는 말을 보고 육아일기 팩도 구매. 미니멀라이프도 덤으로 구매했다가 바로 disable. 그 뒤 게임창에 자꾸 뜨고, 마침 유투브에서도 광고가 보이길래 무려 사전구매로, 그러니까 40달러 다 주고 에코라이프를 사서 첫날인 6월 6일 개시. 지금도 제 심즈 생활은 에코라이프 전과 후로 나뉜다 싶게 재밌게 했습니다. 역시 확장팩이 게임팩보다 컨텐츠가 많으며, 특히 에코라이프는 개성있게 잘 만든 확장팩이네요.

지난 글에도 있던 바로 그 스크린샷

그리고 7월말~8월초에 EA가 미쳤나, 갑자기 모든 팩을 50%할인해서 팔길래 그때 엄청난 규모의 충동구매를 했습니다. 7월 27일 하루에 140달러 썼던가. ^^; 그때는 다 diable시켰다가 8월 2일에 도시 열고, 8월 11일에 애완동물 열었는데..

사건의 시작은 8월 14일. 64비트로 게임하는 현지 랩탑, 레거시로 게임하는 그램.. 사이에서 세이브 파일을 오가며 플레이를 하는데, 간만에 숙소에 복귀해서 64비트 세이브 파일을 레거시로 옮기려는데

불완전한 게임 데이터... 말부터 불길하네요.

예전에는 별 문제없이 되었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64비트에서 세이브한 것이 레거시에서 읽히지 않더군요.

오아시스 스프링스 자체는 기본마을이지만, 저런 태양광단지는 없었죠.

순간 든 생각은, '아.. 맞다. 에코라이프는 레거시에서 지원하지 않는 확장팩이지.'였습니다. 보아하니 에코라이프, 미니멀라이프 두 팩이 문제인 것 같아서 에버그린 하버에 살던 식구들을 다 이사시키고, 두 팩의 내용을 최대한 없애봤습니다.

그래봤자 안 됨~

레거시 에디션도 2019년 10월 패치까지는 적용되기에 '마법의 나라'까지의 확장팩/게임팩/아이템팩은 되고 '캠퍼스 라이프' 이후만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보시다시피 기본마을 3개 + 샌미슈노(16년 11월 발매), 포가튼 할로우(17년 1월 발매), 브린들턴 베이(17년 11월 발매) 만 뜨는 상태인데도 '오류코드 811'이라는 게 뜨더군요.

한참을 인터넷을 검색한 결과, 저 오류는 '레거시가 더 이상 지원하지 않는 최신버전으로 세이브되어서 못 불러온다'였습니다. 게임업데이트 뿐 아니라 세이브 방식도 바뀌었나 봅니다. 결국 '레거시 호환을 포기할 거냐, 7개월동안 한 것을 날릴 거냐'의 기로에 선 거죠.

결국 선택한 건.. 레거시로 깔끔하게 새로 시작.

어차피 현지에서 받은 랩탑은 천년만년 쓰는 게 아니고 연말이면 반납할 것이고, 그 이후에는 레거시만 되는 그램이 제 유일한 랩탑이구요. (그때는 제 그램이 레거시만 되는 줄 알았습니다.) 마침, 7개월동안 하면서 아쉬웠던 것도 몇가지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사진기술의 효용을 너무 늦게 알아서 디스 가족은 9대까지 날려먹고 10대부터 캐릭모습이 액자에 남아있구요. 별 생각없이 '(유전자 아이콘) 새 심 만들기'로 아들/딸 만든 적이 있어서 대가 이어지지 않아서 방계랑 다시 결혼시켜서 대를 잇는 바람에 가계도가 지저분지는 등, 리셋해서 제대로 만들고 싶은 부분이 여럿 있었습니다.

원래 했던 디스 가문. 이 캐릭이 12대더군요. 지난 포스팅에서 더위에 쪄죽으며 등장한 그 분. (...)

물론, 이대로 잊기엔 해놓은 게 많습니다. 오리지널 팩에서 시작한 디스는 15대까지 갔었고, 10대까지 간 가문(뱀파이어), 6대(에코라이프), 3대(도시생활), 1대(야옹멍멍),1대(미니멀라이프) 해서 6개 가문을 플레이했었거든요. (1대까지 적나 하겠지만.. 캐릭 만들면 1대가 아니라 0대부터 시작입니다. 플레이로 결혼하고 자녀까지 봐야 1대죠.)

이 글이 왜 프롤로그냐 하면, 이제부터 적을 'THIS in 심즈4'의 글의 이야기는 이걸 다시 재현하는 이야기이기 때문이죠. 800시간 넘게 한 것이 쉽게 재현될 수 없지만 정말 하나씩 다시 쌓고 있습니다. 심지어, 디스 가족은 이름이며 결혼 대상까지 재현해가며 하고 있습니다. 마치 무너진 모래성을 다시 쌓는 기분이네요.

그놈의 시계 좀 붙잡고 싶네..

결국 심즈4 플레이 846시간째에 '24시간동안 The Sims 4 플레이하기' 업적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이 글을 쓰는 현재 플레이 시간은 1070시간. (846-24=) 822시간부터의 250시간, 그리고 그 이후 이야기가 되겠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flower-river-moon.tistory.com 달가람 2020.10.02 14:4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ㅠ큐큐ㅠ 슬픈데 웃겨요... 파이팅!! 저는 그램으로 레거시 돌리다가 너무 끊겨서 게이밍 노트북 샀어요!

    • Favicon of https://blog.gem486h.pe.kr 밤낮이바뀐 디이스 2020.10.03 03:19 신고 수정/삭제

      이 글에 누가 댓글을 달 거라 생각도 못했는데 공감하시는 분이 있었네요.
      그램을 살 때는 이런 게임을 하게될 줄 몰랐네요. 한국 돌아가면 게임 잘 돌아가는 PC를 하나 사려고 합니다. ^^